제천신문
독자마당
<프리즘> 가족일수록 더 존중해 주어라
안상현 기자  |  ansh5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5  09:58: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 성 범
   전 제천교육장, 세명대 외래교수

얼마 전 원주 딸네 집에 일이 있어 아침 일찍 안식구와 함께 다녀오게 되었다.
딸네 식구와 같이 우리 두 내외가 시내에서 일을 다 마치고 나니 어느새 오전 11시가 거의 다 되었
다.
딸은 오신 김에 점심 식사를 같이 하자고 안식구에게 말을 건넨다.
그런데 그날이 마침 내가 어느 모임에 회의 주무자라 오전 12시에 회의를 소집한 것이 있어 도저히
점심을 딸네 식구들과 안식구랑 함께 할 형편이 못되어 서둘러 곧장 제천으로 돌아와야 했다.
나는 안식구를 태우고 부지런히 달려서 약속시간 10분전에 회의 장소에 도착 할 수 있었다.
나는 급한 나머지 안식구에게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차에서 내린 아내를 보고 곧장 회의장으로 들
어가기 바빴다.
회의장에 들어서니 회원들은 정해진 자리에 앉아 회의를 기다리고 있었다.
진행 순서에 따라 모든 회무를 마치고 점심식사를 한 후 사무실에 돌아와 몇 가지 일을 마친 뒤 저
녁에 집에 돌아왔다.
아내도 직장 일을 마치고 나보다 일찍 집에 돌아와 있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전과는 달리 몹시 얼굴색이 그리 좋지 않았다.
하는 수 없이 나는 안식구에게 말을 건네기 시작했다. “당신, 어디 아파요? 아니면 회사에서 무슨
좋지 않는 일이 있었어요?” 라고 물으니 하는 수 없이 겨우 입을 열어 이렇게 말했다.
“나 오늘 당신한테 무척 실망 했어요, 어디 그럴 수 가 있어요, 오늘은 날씨도 무척 추운데 비록
시간이 없어서 우리 회사까지는 태워줄 수 가 없었다 하더라도 적어도 이렇게는 말해야 되잖아요.
당신, 오늘 수고 많았어, 추운데 어떻게 하지, 시간이 없어서 회사까지 태워 줄 수 도 없고, 미안해
서, 내가 택시 불러 줄게 라고 해야 되잖아요.”
“그러면 내가 알아서 갈 테니 당신은 당신 일이나 잘해요, 이따 집에 서 만나요 라고 할 것인데 이
건 너무 한 것 아냐요. 아마 다른 사람한테는 이렇게 안했을 거요, 아무리 시간이 없어도 최소한의
예의는 지켰을 겁니다.”
이 말을 듣고 그래 이 일 때문이었구나 하며 나는 곧바로 안식구한테 진심으로 사과했다.
“미안해, 좀 더 내가 당신을 챙겼어야 했는데, 내가 생각이 너무 짧았어, 내 생각만 해서 당신 마
음을 상하게 했구려, 다시 이런 일 없게 잘할게” 하며 안식구의 마음을 달래 주었지만 어딘지 모르
게 가슴 한구석에 미안함을 금할 수 가 없었다.
그렇다. 사람은 누구나 외롭다. 사람들은 매우 상처받기 쉽고 내면적으로 민감하다. 이점은 나이나
성별이나 경험유무와 별 상관이 없다.
인간관계에서의 손실은 사소한 것으로부터 비롯된다. 무릇 다른 사람을 진정으로 이해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예입수단의 하나일 수 있다.
상대방의 가치와 관점, 관심사를 이해하는 것은 대인관계에서 매우 중요하다.
일찍이 철의 여인으로 불렸던 마가렛 대처 전 영국수상이 아르헨티나와의 포클랜드 전쟁에서 승리
한 후 가장 먼저 한일은 250명의 전사자 가족에게 친필 편지를 쓰는 것이었다고 한다.
심지어 여름휴가도 반납하고 밤을 새워가면서 전사자 한 사람 한사람의 이름을 쓰고 어머니의 마음
으로 또는 부인이나 누나의 마음으로 눈물을 흘려가며 한통씩 진심을 담아 편지를 썼다고 한 일은
이미 잘 알고 있는 바다.
우리는 자칫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때로는 살갑게, 때로는 무관심하게, 또 때로는 아둥바둥 싸우다가
도 보듬고 사랑하며 살아간다.
물론 우리 가족들도 살아가다 보면 서로 부대끼고 이해하고 다투기 마련이다.
어쩌면 이것이 사람 살아가는 맛이 아니냐고 반문 할 수도 있지만 가까운 가족이라는 미명아래 상대
방에게 무관심 하는 태도 아니면 나 중심의 생각으로 이런 것쯤이야 이해해 주겠지 라고 하는 판단
아래 행동을 한다면 상대방은 쉽게 마음의 상처를 받을 수 있다.
마음속에 있는 생각을 타이밍에 맞추어 지혜롭게 표현해야 한다.
혹자는 이렇게 말했다. 종이 울리지 않으면 종이 아니고 배가 물위에서 떠다니지 않으면 더 이상 배
가 아니다 라고 말이다.
다시금 생각해 본다. 자칫 가깝다 라고 하는 가족이라고 하여 일방적인 나중심의 생각으로 행동한다
면 관계형성에 금이 갈 수 있다.
모든 일은 사소한 일에서부터 시작된다.
그러기에 오히려 사랑하는 가족일수록 가족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을 더 존중해 주어야 한다.
어쩌면 남에게 받은 상처의 아픔보다 가족에게 받은 상처가 더 아프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 저작권자 © 제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안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90-020)충북 제천시 남천동 1186번지 2층 제천신문사  |  대표전화 : 043)645-6001~2  |  팩스 : 043)645-6003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희  |  Copyright 2011 제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ww.jcnews.co.kr